'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근황, 돼지 농장서 일해 "일당 10만원"

방송 2021. 04.08(목) 23:3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은수
박은수
[더셀럽 박수정 기자] MBC 드라마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배우 박은수(70)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박은수의 근황을 전했다.

박은수는 현재 돼지 농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앞서 박은수는 2008년 사기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된 바 있다. 출소 이후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방송계를 떠났다고 이야기했다.

박은수는 돼지 농장에서 일당 10만원을 받는다고 했다. 제작진은 "예전에 버시던 것에 비하면 너무 적지 않냐"라고 물었다.

박은수는 "그 얘기는 하기 싫다. 제 몸을 반성시키고 제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여기 와서 고생하는 거다. 먹고 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선배 연기자 사미자와의 만남도 공개됐다. 사미자는 박은수에 "왜 좋은 세월을 이러고 있느냐"라며 안타까워했다.

박은수는 "예전에 (최)불암 형도 그랬다. '너는 가서 좀 인사도 하고 해라' 그 이야기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