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가는 가수되고파” 김재환, ‘체인지’로 출발점에 서다 [종합]

가요 2021. 04.07(수) 17:0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김재환
김재환
[더셀럽 전예슬 기자] 변화하고 성장했다. 깊어진 보컬, 감성, 그리고 무대까지. 1년4개월 만에 윈드(팬클럽명) 곁으로 다가온 가수 김재환이다.

7일 오후 김재환의 미니 3집 ‘체인지(Change)’ 기자간담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김재환은 앨범 소개 및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상영 등 새 앨범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재환은 1년4개월 만에 팬들과 만나게 됐다. 김재환은 “앨범을 계속 내서 이번에는 담담하다. 어제도 앨범을 위해 녹화를 했다. 라디오도 미리 돌았다. (앨범명) ‘체인지’처럼 머리도 기르고, 살도 빼면서 아티스트 면모를 담고 싶었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체인지’는 지금까지 변화해온 모습을 의미하는 ‘ed’ 버전과 앞으로 변화할 모습을 의미하는 ‘ing’ 버전으로 나누어 ‘변화’에 대한 김재환의 애티튜드를 담아낸 앨범이다.

‘찾지 않을게’는 라틴 리듬 기반의 기타와 풍성한 브라스, 세련된 사운드가 가미된 라틴팝 장르의 곡으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김재환의 신선하고 색다른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타이틀곡에 대해 그는 “네가 보고 싶고, 내가 보고 싶어도 어떤 상황에서도 찾지 말자고 한다. 나쁜 남자일 수 있고, 차갑지만 안에는 그립고, 쓸쓸한 마음이 있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김재환은 총 8개 트랙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 작사, 작곡 등 다수의 곡 작업에 참여했다. 그는 “발라드 한 곡 빼고는 작사, 작곡에 참여했는데 재밌게 작업했다”면서 “상상을 많이 해서 뱉어냈다. 음악성을 나타내고 싶고, 나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런데 제 삶의 스토리가 많지 않아서 상상을 펼쳐내 이야기 작가가 됐다. 3시간 안에 5곡을 만든 것 같다. 저도 되게 신기했다. ‘꽃인가요’ ‘애가타’ ‘신이나’ ‘손편지’ 4곡이 3시간 안에 나온 곡”이라고 밝혔다.

곡 작업 시, 영감을 어디서 받냐는 질문에 김재환은 “평소에 노력을 많이 하는 편이다. 곡 쓰는 연습을 평소에 많이 한다”라며 “힙합을 많이 듣는다. 한국 힙합가수뿐만 아니라 외국힙합가수들을 카피해서 몸에다 넣는다. 트랙을 받고, 기타를 녹음하면 노래가 잘 나온다”라고 설명했다.

더셀럽 포토


김재환의 이번 앨범 키포인트는 ‘변화’와 ‘성장’이다. 이에 대해 김재환은 “기타를 치면서 노래하는 것. 제일 멋있어 보이는 모습이지 않나. 그것만으로도 성과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좋은 곡을 만났고, 좋은 뮤직비디오를 찍어 만족스럽다. 차트나 성적은 머릿속에 생각이 없다. 멋있고, 자신 있어 하는 모습으로 나오는 자체가 자신 있고, 음방 도는 자체가 좋다. 그래서 후회가 없을 것 같다”라며 “저는 앞을 본다. 이걸 통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지 생각한다. 이 그림을 통해 앞으로 제 모습이 기대되더라. 출발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성장에 대해선 “1년4개월 동안 내가 제일 잘하는 것, 무대에서 자연스러운 내 모습은 무엇일까에 대해 생각과 고민이 많았다. 기타가 자꾸 아른거리더라. 기타를 치면서 하는 게 ‘변화’된 부분이다. 곡을 쓰고 노래를 해석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나무보다 숲을 보는 느낌으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저만의 색깔, 가수 김재환의 보이스와 감성에 깊어진 것 같다. 무대를 하는 것조차 저만의 색깔이 많이 진해지는 느낌이다. 배우들이 역할을 받으면 몰입하듯 저도 이 곡에 몰입하고 싶어 의상부터 준비를 했다. 마음가짐이 많이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성적에 있어 민감하고, 올라가야해 라는 마음이 컸다. 그게 저를 더 괴롭히고 갉아먹더라. 잘 만들 수 있는 음악도 조급해서 잘 안 나왔다. 그런 걸 다 내려놓고, 내가 하고 싶고, 편하게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체인지’를 통해 이루고 싶은 사적, 공적인 목표에 대해선 “사적인 목표는 이미 이뤘다. 동네 친구들이 다른 앨범 땐 ‘듣고 싶다’라는 말을 안 했는데 이번 앨범은 ‘들을 거다, 노래 너무 좋다’라고 했다. ‘찐친’들은 이런 말을 안 하지 않나”면서 뿌듯한 마음을 내비쳤다. 또 “공적인 목표는 회사 입장에선 차트가 잘 되면 좋겠지만 오래가는 가수가 되라고 대표님이 말씀해주셨다. 오래 가는 가수가 되는 게 목표다. 그 기준, 출발점에 서있는 느낌이다. 저의 모습을 알리는 게 목표”라고 바랐다.

그룹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윤지성, 강다니엘과 4월 함께 가요계에 출격하게 된 김재환. 그는 “저도 깜짝 놀랐다. 4월에 거의 다 나오더라”라고 말문을 연 뒤 “너무 좋다. 오랜만에 얼굴 보니까. 다들 바빠서 얼굴 보기 힘들다. 오랜만에 음방에서 인사하겠구나 생각에 설렌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재환은 “세 번째 미니앨범은 변화를 주려고 나왔다. 그 변화가 보시는 분들에게 많이 느껴졌으면 한다. 앞으로 즐기면서 음악 하는 모습, 커버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로 보여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체인지’는 오늘(7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