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캐릭터] '선배, 그 립스틱' 이주빈 "감정변화, 화려함→스타일링 최소화"

트렌드 2021. 03.10(수) 06: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이주빈이 연기하면서 신경 쓴 패션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9일 이주빈은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극본 채윤, 연출 이동윤) 종영을 기념해 더셀럽과 서면 인터뷰로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나도 모르게 시작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극 중 이주빈은 KLAR 화장품 창업주 손녀이자 포토그래퍼 이효주 역으로 분했다.

효주는 유능한 포토그래퍼이자 재벌가 딸답게 매 회 화려한 스타일링과 남다른 패션 센스를 선보였다. 귀티나는 외모 못지않게 돋보인 효주의 패션을 완벽 소화한 이주빈은 단숨에 여성들의 워너비 패셔니스타로 등극했다. 이주빈 역시 효주의 스타일링에서 화려함은 빼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주빈은 “100미터 밖에서 봐도 알아볼 수 있는 화려함이다. 너무 여성스럽지는 않게 화려함과 시크함을 적절히 섞은 패션이다”라며 “주로 볼드한 액세서리, 과감하고 화려한 패턴과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주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이주빈의 사복 패션은 효주와는 다르다고. 이주빈은 “실제 나는 추리닝, 청바지, 니트, 후드같이 꾸안꾸 패션을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포토
또 극이 거듭될수록 변화를 겪는 효주의 감정선을 위해서도 이주빈은 달라진 스타일과 분위기에 신경을 썼다. 이재신(이현욱)과의 엇갈린 사랑으로 생기가 가득했던 효주는 점점 지쳐갔다. 이주빈은 “약간은 과해보이는 효주의 외모는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자신의 방어기제였기 때문에 진심으로 본인을 내려놓는 순간 그런 것이 다 사라졌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스타일 면에서 색감을 좀 다운시키면서 효주의 성장을 표현하고자 했다. 효주가 식음을 전폐했기 때문에 실제로도 말라보여야 될 것 같아서 먹을 것도 줄였고 헤어, 메이크업도 최소한으로 진행했다”라고 전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스더블유엠피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