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준 "'마우스' 처음엔 고사, 이승기 때문에 출연"

방송 2021. 03.03(수) 11:3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이희준이 '마우스'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3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준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이 참석했다.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희준은 강력계 내 조폭 형사로 통하는 고무치에 분한다. 고무치는 누가 형사인지 누가 범죄자인지 헷갈릴 정도로 편법과 불법 수사마저 불사하는 인물이다.

이날 이희준은 이승기와의 호흡에 대해 "동료배우가 성격이 좋고 매너가 좋으면 촬영하는 게 행복하지 않냐. 정말 행복하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사실 출연을 고사했다. 제가 해야하는 역할이 쉽지 않더라. 부담이 됐다. 그 후에 이승기가 '내가 아니면 안한다'라는 말을 했다고 하더라. 그런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되게 고맙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하겠다고 결정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우스'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