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의혹 반전 증거 나왔다 "노래방 폭행 없었다"

방송 2021. 03.03(수) 11: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현덕 기자] 배우 박혜수에 대한 학교폭력 주장을 반박하는 자료가 공개됐다.

3일 디스패치는 박혜수가 사용한 과거 휴대폰을 디지털포렌식 작업한 내용을 공개하며 박혜수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B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A씨는 중학교 교실에서 박혜수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맞았다고 했으며, B씨는 노래방에서 박혜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디스패치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학교 폭력을 주장했던 A씨는 고등학교 진학, 박혜수가 성인이 된 뒤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계속 친분을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의 지인인 ㄱ씨는 박혜수와 A씨의 싸움을 목격했다면서 "누가 먼저 머리채를 잡았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박혜수 언니가 벽에 밀쳐졌고, 사물함에 부딪혀서 코피가 났다. A가 혼자 맞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은 며칠 뒤 화해했고 A는 박혜수에게 '언니'하며 좋아했다"고 말했다.

박혜수에게 노래방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한 B씨의 지인 ㄴ씨는 "B가 노래방에서 폭행을 당한 건 맞지만 박혜수가 아닌 다른 사람"이라며 "박혜수는 노래방에 없었다"고 증언했다.

다른 지인 두 명 또한 ㄴ씨의 주장에 동의했고 "박혜수의 폭행을 폭로한 A와 B가 친하게 지냈던 사이"라며 "A와 B가 왜 당시 상황을 왜곡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박혜수 학교폭력 의혹은 새 국면을 맞았다.

[더셀럽 김현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
키워드 : 디스패치 | 박혜수 | 학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