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성국 "조하나, 과거 압구정에서 봐…외국인 여자 같았다"

예능 2021. 02.23(화) 23: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최성국이 조하나의 첫인상을 이야기했다.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성국이 과거 조하나를 우연히 봤던 기억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국은 조하나에 대해 “내가 너 어렸을 때 봤을 때 서구형 체형으로 봤었다. 외국인 여자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어디서 봤는지에 대해 최성국은 “압구정동 카페 앞에서 뛰어가는 걸 봤다. 내가 거기 앉아있었다. 네가 ‘전원일기’ 하기 전이다. 네가 아래쪽에서 차를 대고 내려서 막 뛰어갔었다”라며 “왜냐하면 내가 같이 쫓아갔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잠깐 차를 대고 뭘 하러 들어간 거다. 선글라스를 딱 벗었다”라고 그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조하나는 잠시 기억을 더듬어보다가 “솔직히 말해봐 나한테 커피 마시자고 했지”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