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의혹 휩싸인 아이돌, 혼란스런 연예계 [종합]

가요 2021. 02.23(화) 16: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구선수 이다영으로부터 시작된 학폭 피해 폭로가 체육계를 넘어 연예계까지 번졌다. 라이징 스타반열에 오른 이들에게 드리운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란 먹구름은 잠시 지나가는 위기일까, 이들의 발목을 붙잡는 족쇄가 될까. 아이돌 그룹 여러 명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이들의 대응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2일부터 다음날인 23일까지 이달의 소녀 츄, 더보이즈 선우, 에버글로우 아샤, 스트레이키즈 현진, 몬스타엑스 기현이 학폭 가해 대상자로 지목됐다. 이중 선우, 아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츄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고 했다.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보이즈 소속사 크래커엔터테인먼트 또한 “도를 넘는 허위 사실들이 유포되고 있으며, 현재 삭제된 게시물에 언급된 내용과 같은 신체적인 폭력 등을 가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내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작성 및 유포, 인신공격성 모욕, 악의적인 게시물에 대해 지속적 인 자료 수집과 법적 조치를 위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강력한 대처를 위해 아티스트 보호 시스템을 강화하고 무분별한 악성 댓글 게시와 루머 생성 유포자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에버글로우 아샤 역시 그에게 폭언을 당했다는 주장글이 올라오며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 글쓴이도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며 "진위여부 확인이 안 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 지속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스트레이키즈, 몬스타엑스 측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스트레이키즈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며, 게시자가 허락한다면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 중에 있다”고 했다.

또한 “다만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자들도 확인했다. 이에 다양한 루트를 통한 상세 조사를 진행해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몬스타엑스 기현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또한 "당사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멤버의 학교동문, 당시 주변 지인과 선생님들께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게시자분이 허락하신다면 대화를 열어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별개 사안으로 2015년과 2021년 두 차례에 걸쳐 동일한 인물이 같은 내용의 게시물을 온라인상에 유포했다. 당사는 그 당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게시자에게 연락을 취하였고 그 결과 해당 게시물이 허위사실임을 확인한 바 있다"며 당시 선처했으나 반복되는 행위에는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김혜진 기자, 더셀럽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