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정인이 사건 다룬 '그알' 실언 후폭풍~ing "경솔" VS "실수" 갑론을박 [종합]

스타 2021. 01.25(월) 11: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에서 '그것이 알고싶다' 정인이 사건 후속편에 대한 실언에 사과입장을 전했지만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김새롬은 24일 자신의 SNS에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3일 김새롬은 홈쇼핑 채널에 출연해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말해 대중에 뭇매를 맞았다.

동시간대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으로 '정인이 사건' 그 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기 때문. 양부모로 인해 세상을 떠난 정인이 사건은 전국민의 사회적 관심을 모은 사건인 만큼 김새롬 발언에 대한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김새롬은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논란은 지속됐고 결국 김새롬이 출연한 해당 홈쇼핑 측도 24일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했다.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는 "23일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하여 사과드린다"며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고객님과 공감하고 함께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 중단을 결정하고 제작 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하여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경솔했다" "사과에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실수일 뿐" 등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