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길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임슬옹, 벌금 700만원 "유족과 합의"

가요 2021. 01.18(월) 15:5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빗길 운전 중 무단횡단을 한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13일 임슬옹에게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약식명령은 법원이 정신 재판 없이 서류만으로 벌금, 몰수 등 형벌을 내리는 절차다. 만약 임슬옹이 이에 불복할 경우 정식 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검찰은 임 씨가 유족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임슬옹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임슬옹은 지난해 8월 서울 은평구 수색로 DMC역 삼거리 버스정류장 인근 횡단보도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다 무단횡단을 하던 남성을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