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황신혜 “딸 이진이 따라 간 외국, 모녀사이로 안 봐”

예능 2020. 09.26(토) 22: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아는 형님’에서 황신혜가 동안 외모로 신분증 검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황신혜는 ‘나를 맞춰봐’ 게임에서 ‘딸이 나 때문에 어이 없었던 일’을 맞추는 문제를 출제했다.

이날 한 멤버는 황신혜가 동안 외모로 딸이 당황을 했을 거라고 추측했고 이에 황신혜는 “정말 민망하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에 진이가 외국에서 드라마를 찍었다. 따라서 외국을 가서 딸과 있었더니 스태프들이 엄마로 생각하지 않더라. 그런 것도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신혜는 “하루는 딸이랑 외국에서 기차여행을 갔다. 나한테 신분증 검사를 하더라”며 “신분증을 주니까 저한테 생일을 묻더라”면서 신분증 위조를 의심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신혜는 “그런 적이 많다”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JTBC '아는 형님'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