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이아현, 박인환 사고 용의자로 강세정 의심…신정윤 분노

방송 2020. 09.23(수) 20:2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이아현이 강세정을 용의자로 의심했다.

23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윤민주(이아현)이 부영배(박인환) 사고 용의자로 의심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민주는 "공계옥 씨 어제 몇시에 퇴근했어요?"라며 "제가 제일 마지막에 퇴근했다. 그때 아버님 가게에 계셨는데 공계옥 씨는 어디에 계셨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공계옥은 "설마 절 의심하시는 거에요?"라고 물었고 윤민주는 "오해하지 마라. 공계옥씨를 위해서다. 사실상 아버님 재산이 공계옥씨한테 다 넘어가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사고가 아니라 누군가 의도적으로 사고로 위장한 거라면 용의자는 단 한 명 아니냐"며 공계옥을 용의자로 몰아갔다.

이를 듣던 부설악(신정윤)은 "진심으로 위하는 거 맞냐"고 분노했고 공계옥은 "제발 다들 불안하고 초조해서 예민해진거 안다. 아버님 생각해서 이러지 말자"며 자리를 떠났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기막힌 유산'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