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송가인 "추석 때 부모님, 용돈은 매달 넉넉히…큰 선물 준비"

방송 2020. 09.22(화) 17:2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가수 송가인이 '귀 호강' 명품 라이브와 호탕한 입담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송가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가인 출연 소식에 방송 전부터 문자창과 유튜브 보이는 라디오가 핑크 물결로 넘실댔다.

송가인은 '한 많은 대동강' 라이브 무대로 시원하게 오프닝을 열었다. 청취자들은 "88년생인데 송가인 노래를 들으니 6.25가 온몸으로 느껴진다", "감정표현이 절절하다"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송가인은 "아무래도 판소리를 해서 그런 것 같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어,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곡들을 엮은 메들리를 선보이며 흥을 돋구었다.

추석 때, 부모님 용돈은 얼마나 드릴 거냐는 청취자의 물음에 "용돈은 매달 넉넉히 드리고 있기 때문에 선물로 크게 드릴 예정"이라며 호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들을 향해서는 "이 또한 이겨내면 좋은 날이 분명히 온다. 가인이 노래 들으시고 힘내셨으면 한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콜라보레이션 하고 싶은 후배 가수가 있냐는 질문에 "랩 하시는 분들과 콜라보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래서 한국에만 머무를 게 아니라 세계적으로 나갔으면 한다. EDM처럼 제 노래가 클럽에서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우승하길 응원한 참가자가 있었냐는 질문에 안성훈을 언급했다. 송가인은 "저와 처음부터 앨범을 냈던 친구라서 정말 잘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가수로서 앞으로의 포부를 묻자 "아직 히트곡이 없다. 히트곡이 많이 나왔으면 한다. 내 히트곡만으로 콘서트를 열고 싶다. 또, 콘서트도 무료 콘서트를 하고 싶다"며 선한 마음을 전했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주 월요일마다 온 국민이 사랑하는 명품 스타와 함께하는 ‘점심 먹고, 디저트 쇼’ 코너를 진행 중이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송가인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