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슬럼프 극복법? #정면돌파 #긍정생각 #멤버들 #메모" (최파타)

방송 2020. 09.22(화) 13:3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슬럼프를 극복한 방법을 이야기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최애초대석’ 코너에는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승민은 "각자 슬럼프가 있을텐데 저는 작년 요맘때였다. 첫 콘서트 준비 기간인데 보컬에 대한 책임감이 늘어났던 때가 와서 멘탈붕괴가 왔는데 선생님이랑 있으면서 힘도 얻고 연습하면서 마음의 위안도 얻고 실력도 성장했다. 오히려 부딪히면서 극복한 케이스다"라고 말했다.

아이엔은 "저는 슬럼프하면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데 최대한 긍정적인 생각만하려고 노력하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리노는 "저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면 끝까지 간다. 바닥을 치고 다시 올라가고 쉬고 나면 힘이 돋고 해서 그렇게 이겨냈다"라고 설명했다.

필릭스는 "저는 기분이 다운돼있을 때 오히려 멤버들이랑 같이 연습하면 기운이 업되면서 저도 모르게 신나고 다 잊어버리게 된다"고 전했다. 현진 또한 "저도 정말 힘들었던 적이 있는데 단체 연습할 때 멤버들이 웃기게 하더라. 저는 혼자 엄청 생각하고 힘드는데 옆에서 개그를 하니까 자동적으로 잊혀지더라. 저는 웃으면서 날려보냈다. 웃고 나니까 힘들었던 걸 굳이 생각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공감했다.

한은 "저는 작년에 조금 심하게 온 적이 있었다. 음악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노래하기도 싫어지고 아무것도 하기 싫어진 상태였는데 제 마음이 정리가 안 되서 메모장에 글로 쓰니까 어떤 것 때문에 힘든지 알고 감정정리가 됐다. 정리가 되는 느낌이라 그렇게 풀었다"고 전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