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없이’ 홍의정 감독 “대사 없는 유아인에게 ‘영역 침범 당한 고릴라’ 제안”

영화 2020. 09.21(월) 11:2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홍의정 감독이 배우 유아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1일 오전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홍의정 감독, 배우 유아인, 유재명 등이 참석했다.

홍의정 감독은 태인과 창복의 캐릭터 설정에 대해 “상징적인 의미를 많이 넣으려고 한 캐릭터다. 보실 때 의미들을 보셨으면”이라고 당부했다.

유아인이 맡은 태인은 대사가 없는 인물. 어떤 주안점을 줬냐는 물음에 유아인은 “표정으로 많이 표현하려 노력하진 않았다. 상황에 대응하는 상태로 존재하려고 현장에서 노력했다.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시키면서 그런 부분에서 도움 받으려 했다”라고 설명했다.

홍의정 감독은 “저한테도 도전이었다. 현실적인 디렉션을 드렸어야했는데 대사가 없어서 드리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 홍 감독은 “(유아인에게) 관용적인 말로 설명 드렸다. 영역 침범 당한 고릴라라던가 영화와 거리가 있는 걸 보여드렸는데 저의 이상한 제안을 어색하지 않게 소중하게 받아주셨다. 얘기를 편하게 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