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엄마가 바람났다’ 문보령, 현쥬니에게 “잘난 척 하지마”

방송 2020. 09.17(목) 09: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문보령이 현쥬니를 향해 질투와 분노심을 드러냈다.

17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극본 안서정, 연출 고흥식)에서는 오필정(현쥬니)에게 경고하는 이은주(문보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석환(김형범), 이은주 집에서 나온 박민호(길정우)는 다시 오필정의 곁으로 돌아갔다.

이후 회사 복도에서 오필정을 마주친 이은주는 “네가 이겼다고 자랑하고 싶냐”라고 물었다.

오필정은 “아직도 그렇게 밖에 생각 못하냐. 내가 일부러 민호랑 네 사이를 갈라놓는다고 생각하냐”라면서 “민호가 너희 부부가 친해지길 바란다. 하지만 먼저 네가 노력해야한다”라고 일침했다.

이를 들은 이은주는 “잘난 척 하지마라. 아버님이 너한테 민호 보내라고 하지만 그건 민호를 위해서다”라며 “착각하지마라”라고 전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