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반려견 물린 80대 여성 결국 숨져…경찰 조사 예정

방송 2020. 07.04(토) 08:2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게 물려 치료를 받아오던 80대 여성이 숨졌다.

4일 한 매체는 지난 5월 김민교 반려견에게 물린 80대 여성이 병원에 입원해 여려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3일 새벽 숨졌다고 전했다.

숨진 여성 딸은 어머니의 사망 소식을 김민교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으며 유족들의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5월 초 경기도 광주시 텃밭에서 일하던 80대 여성은 김민교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당시 김민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주로서 저의 책임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는 중"이라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도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하겠다. 앞으로는 견주로서 더욱 철저한 반려견 교육과 관리를 통해 위와 같은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전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