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영재, 도 넘은 사생활 침해 분노 “사람 인생 망가지는 거 보고 싶으면”

가요 2020. 07.02(목) 18: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그룹 갓세븐 멤버 영재가 도 넘은 사생활 침해에 분노했다.

영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 인생 망가지는 거 보고 싶으면 올리고 느껴라”라는 글의 메모를 캡처해 게재했다.

공개된 메모에는 “샵 앞에 오지 마라. 그리고 협박이냐. 제가 카페에서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는 거 몰래 찍으시고 ‘이거 올려도 돼?’라고 물어보는 게?”라고 적혀있다.

이는 사생팬들이 사적인 영역을 침범하고 사진을 찍는 등 사생활을 침해, 영재가 고통을 호소한 거승로 보인다.

앞서 영재는 여러 차례 사생팬에게 분노를 표한 바 있어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이하 영재 글 전문.

샵 앞에 오지 마세요. 그리고 협박입니까? 제가 카페에서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는 거 몰래 찍으시고 '이거 올려도 돼?'라고 물어보는 게?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