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신곡은 네 글자” 퇴폐→설렘으로 돌아온 선미팝 '보라빛 밤' [종합]

가요 2020. 06.29(월) 15:0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가수 선미가 신곡 '보라빛 밤'을 통해 사랑에 빠진 감정을 선미팝으로 재해석했다.

선미는 29일 오후 싱글 앨범 ‘보라빛 밤(pporappippa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솔로 활동을 통해 특유의 예술적 감수성으로 자작곡들을 발표하며 케이팝 대표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선미가 ‘가시나’ 이후 10개월 만에 컴백했다. 선미는 “10개월이 쏜살같이 지나가서 ‘날라리’ 활동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기대하는 분들도 정말 많으신 것 같다.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는데 어떻게 생각하실지 좋게 들어주실지 반응들이 너무 궁금하다. 먼저 티저 영상에서 멜로디가 조금 공개됐는데 ‘됐다 됐어’라는 댓글이 있더라. 그 네 글자가 용기를 복 돋아주는 말이라서 나도 확신을 갖게 됐다”라고 운을 뗐다.

‘보라빛 밤 (pporappippam)’은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한다.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에 대한 곡이다. 웅장한 브라스와 신스 베이스, 청량하고 몽환적인 플룻과 스트링 그리고 펑키한 기타 등 언뜻 보면 어울리지 않는 소스들이 조화롭게 이루어져 선미만의 시티팝을 완성했다. 뜨거운 여름해가 기울어 갈 때쯤의 온도와 습도, 보랏빛 하늘이 주는 설렘을 선사한다.

선미는 신곡에 대해 “사랑에 빠진 선미의 모습을 보실 수 있는 곡이다. 그렇다고 제가 사랑에 빠진 건 아니다. 보랏빛 밤을 보면서 사랑에 빠진 선미를 상상해가며 표현해봤다. 이전 노래들과 차별화된 건 사랑에 상처받은 선미가 아닌 사랑하는 그 찰나에 선미라는 점에 주목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보랏빛 밤’은 시기가 시기인지라 사람들의 감정 자체가 무겁고 답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준비하는 앨범 자체가 다소 무거운 경향이 있는 것보다 이런 시기에 사람들에게 그나마 답답한 마음을 해소시켜주는 음악을 내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나오게 된 곡이다”라며 “설레는 곡이라 말씀드리고 싶다. 만들 때도 설렜고 뮤직비디오 촬영 때도 설렜다. 초여름 해질녘에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게 땀을 식혀주고 하늘을 바라보는 그 기분이 설레서 그런 모습을 청각화 시키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많이 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들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더셀럽 포토
어느덧 선미는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한 지 7년차가 됐다. 그간 ‘24시간이 모자라’, ‘보름달’, ‘가시나’, ‘사이렌’, ‘주인공’ 등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냄과 동시에 강렬한 퍼포먼스로 자신만의 색깔을 대중들에게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하지만 선미는 이번 앨범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다. 그간 선보였던 강렬함과는 다른 청량함과 밝은 분위기가 중심이 되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선미의 발언에서는 그가 그동안 깊이 고민했던 시간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선미는 “조금 더 듣기 편한 오랫동안 들을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전작들이 카리스마있고 파워풀한 느낌이 강해서 퍼포먼스 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곡이었지만 이번에는 오랫동안 들을 수 있는 그런 곡이었으면 했다. 콘셉트도 무겁게 가려고 하지 않았다. ‘날라리’나 ‘사이렌’때는 강렬하게 스타일링한 부분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어떤 걸 표현하자기보다 무겁게 가기 싫어서 사랑하는 청춘을 그대로 보여주려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로 활동을 시작하고 매번 곡을 낼 때마다 도전이라 생각한다. 그만큼 많은 부담감을 갖고 임하기 때문에 계속 도전하는 느낌이다. 그리고 저도 언젠가 변화를 해야 할 시기가 올 텐데 그 변화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게 타이밍이라 생각한다. 도전과 변화하는 것은 필요하지만 어떤 타이밍이냐에 따라 다르다 생각해서 사실 저도 너무 기대된다. 또 변화한 선미는 어떤 모습일지. 또 어떻게 받아들여주실지 궁금하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선미는 웹예능 '찐세계', SBS 휴먼 다큐쇼 '선미네 비디오가게'에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약했다. '찐세계'에서는 무대 위 카리스마와 달리 인간적인 선미의 매력을 발산했으며, '선미네 비디오가게'에서는 첫 MC 도전에도 안정적인 진행으로 호평을 얻었다. 반면 선미는 처음 MC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의아했다고.

선미는 “섭외가 왔을 때 ‘나를 왜?’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예능을 많이 한 것도 아니고 예능을 잘 못하기도 했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시사교양 프로라 제가 웃길 필요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저의 모습대로 하면 되는 자리여서 흔쾌히 응했다. 게스트로 박미선 선배님이 오셨는데 제가 첫 MC다 보니 긴장됐는데 ‘천천히 하라고 괜찮고 너무 잘하고 있다’고 격려를 해주셔서 박미선 선배님 덕분에 편한 느낌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라며 “저는 첫 MC도전이라 해서 누구처럼 해야겠다고 하지 않고 그렇게 못할뿐더러 ‘나는 나만의 색이 있는 엠씨로 가자’는 마음으로 했다. 그러려면 내가 잘하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해보니까 경청하고 공감하는 게 저의 강점인 것 같더라. 그래서 계속 녹화하는 내내 박미선 선배님 눈만 바라봤던 것 같다”고 첫 MC 신고식을 무사히 마친 소회를 밝혔다.

선미는 소속사 이적 후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으로 이뤄진 3부작으로 연속 흥행에 성공하며 ’솔로 퀸‘으로 자리 잡았다. 파격적인 무대 퍼포먼스와 장악력, 확실한 콘셉트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선미팝'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하기도.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하게 담은 음악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안심할 법도 한데 여전히 선미는 언제나 부담감을 겸허히 안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언젠가 선미라는 장르를 만들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선미팝’이라고 이야기를 해주셔서 놀랍다. 그런데 저는 아직 ‘선미팝’이 어떤 건지 정의를 못 내리겠다. 물론 이름이 들어가는 거니까 뜻 깊고 선미만의 색깔, 캐릭터가 확립됐다는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사실 더 부담감을 갖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오히려 저는 부담감이 없다면 결과가 좋지 않을 것 같다.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게 개인적 생각이고 또 이런 질문을 해주시는 게 지금 잘하고 있다는 뜻인 것 같아서 항상 부담감을 가지고 하려한다”라고 다짐했다.

더셀럽 포토
선미는 스스로를 외유내강형이라고 칭했다. 솔로 7년차가 된 선미에게는 ‘24시간이 모자라’에서 처음 선보였던 모습 때와 변함없이 매 무대마다 뿜어내는 특유의 에너지가 있다. 강단이 있는 음악들과 개성있는 퍼포먼스를 구축해 왔던 솔로 가수로서 앞으로의 지향점이나 남다른 마음 가짐이 있을까.

선미는 “언제나 불안하다. 제가 하는 도전마다 성공할 수는 없으니까. 솔로 활동도 계속 잘될 수는 없는 거라 생각하고 오르락내리락 할 수도 있는 거고 그럴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저는 그 결과에 일회일비하지 않고 마라톤이라 생각해서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버티고 버티고 싶다. 끝까지 버티는 게 이긴다는 말이 있듯이 지금 당장 어떤 결과를 맞닥뜨려도 슬퍼하고 좌절하고 또는 기뻐서 들뜨지 않고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보름달’,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등 선미의 히트곡은 공교롭게도 제목이 모두 세 글자였다. 세 글자 곡이 선미의 또 다른 트레이드 마크가 됐는데 이번 앨범 제목은 ‘보랏빛 밤’으로 네 글자다. 이에 선미는 “제가 ‘보랏빛 밤’을 준비하고 있다가 그 전 ‘날라리’ 쇼케이스에서 했던 말이 생각나더라. 다음 곡은 다섯 글자라는 말을 했었는데 사실 준비 초장기에 앨범 타이틀곡은 다섯 글자였는데 이 앨범을 준비하다가 중간에 생각이 바뀌었다. 무겁거나 답답한 마음을 해소시켜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강해서 중간에 방향을 바꿔 ‘보랏빛 밤’이 나온 거다”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색깔들 가운데 특별히 콘셉트를 ‘보라색’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선미의 세심한 부분이 깃들어있었다. 선미는 “빨간색이랑 파랑색을 섞으면 보라색이 된다. 제 안에는 차가운 선미도 뜨거운 선미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게 무대 위에서나 일상에서든. 그래서 두 색을 섞인 게 나의 색이 아닐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선미는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와 또 바람을 밝혔다. 선미는 “공감에 집중되는 앨범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이번 앨범에서는 선미도 예쁘게 사랑할 줄 안다는 모습을 알아주시면 좋겠고 제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라기보다 이 노래가 보여주고 싶은 건 설렘이다. 매일 매일 밤하늘을 보면서 ‘보랏빛 밤’을 떠올려주고 모든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곡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소망했다.

선미의 새 싱글 앨범 ‘보라빛 밤’은 2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