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굿캐스팅' 서국환, 유인영에 "최강희, 복수에 눈 멀어"

방송 2020. 06.02(화) 22: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굿캐스팅' 정인기가 유인영에게 최강희를 위험에 빠뜨린 이유를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 캐스팅’에서는 임예은(유인영)이 서국환(정인기)을 조사하는 모습이 그래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예은은 조사를 받게 된 서국환에게 “왜 그랬냐. 찬미 선배한테”라고 물었다.

서국환이 카메라를 의식하며 입을 열지 않자 임예은은 카메라를 끈 뒤 “우리 소희 납치한 거. 나 협박한거 조금이라도 미안했다면 솔직하게 한 번 말해 달라. 왜 그랬는지”라고 호소했다.

그러자 서국환은 “세상에서 뒤집어씌우기 제일 좋은 놈이 누군지 아냐. 복수에 눈이 먼 놈이다”라며 “찬미가 권민석(성혁) 죽인 마이클 잡겠다고 생난리 치길래 다시는 못 나대게 제대로 밟아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년 때문에 죽은 거다 백찬미. 네 남편 죽인 거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수해야지 나한테. 방법이 있다”라고 솔깃한 제안을 하려하자 임예은은 분노한 채 주먹을 날리고 자리를 떠났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굿캐스팅'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