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슬의생' 신현빈 "유연석에 고백 후 키스, 방송보고 깜짝 놀랐다"

인터뷰 2020. 06.02(화) 18: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신현빈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고백신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신현빈은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신현빈은 극 중 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장겨울 역을 맡아 좋은 의사로서의 성장은 물론 짝사랑했던 안정원(유연석)과의 해피엔딩을 맞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마지막회에서 장겨울은 처음으로 용기를 내서 안정원에게 고백한다. 안정원은 대답 대신 장겨울에게 입을 맞추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낸다.

더셀럽 포토


엔딩 신에 대해 신현빈은 "대본을 봤을 때 어떤 감정인 지 어렵더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됐다. 얼마나 떨릴까란 생각이 들더라. 사라지고 싶은 느낌이었을 거다(웃음). 떨리고 감정도 복잡했을 거고.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생각으로 겨울이가 용기를 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겨울이 성격상 정원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도 않았을 테고. 받아달라고 하는 건 아니지만 거절 당할까봐 무서웠을 거라 생각한다. 좋아한다는 말보다 죄송하다는 말을 더 많이 하더라. 그래서 더 애틋하고 풋풋해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현빈은 "방송을 보면서 저도 깜짝 놀랐다. 입술이 어마어마하게 떨리더라. 촬영 할 때는 그렇게 입술을 떨었는 지 조차 몰랐다. 긴장을 많이 해서 숨이 막히고 어깨가 굳어지는 느낌이 들긴 했다. 화면에서 보니까 그런 모습들이 담겼더라. 시청자로서 다시 보면서 저도 놀랐다"라고 덧붙였다.

장겨울-안정원의 결말에 만족하느냐는 물음에는 "예쁘게 잘 그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표현이 된 것 같아 다행이다고 생각했다. 많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신현빈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1를 마무리한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최성현 스튜디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