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승현, 하이틴스타→재혼 후 근황 공개 “용기 생긴다”

방송 2020. 04.01(수) 22: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배우 이승현이 근황을 공개한다.

1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970년대 하이틴 영화‘ 고교 얄개’로 사랑 받았던 이승현이 출연한다.

‘고교 얄개’ 시리즈로 당대 최고의 아역 스타로 입지를 다진 이승현은 지난 1986년 돌연 캐나다 유학길에 오르며 대중에게 종적을 감췄다. 배우로서 성장에 한계를 느껴 비상구로 택한 유학이었지만 갑자기 활동을 멈추면서 여배우와 스캔들, 빚에 관한 루머에 시달려야 했다. 재기를 꿈꾸며 지난 2012년 시트콤 ‘웰컴 투 힐링타운’에 출연했지만 이마저도 그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렇게 무너져가던 이승현의 삶에 한 줄기 빛처럼 아내가 나타났다. 연기 학원 수업을 위해 내려온 세종시 조치원에서 아내를 만나 지난해 재혼한 그는 현재 아내가 운영하는 전 집 일을 도와주며 지내고 있다. “소식을 접하기 힘들었다”라는 제작진의 말에 이승현은 “사람들에게 이용을 많이 당해 두려움이 생겨 은둔생활을 했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제는 정말 기댈 수 있는 사람을 만나 (정착했다.) (아내가) 뒷받침해 주니까 용기가 생긴다”라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승현의 전 집에 ‘고교 얄개’에 함께 출연하며 인생 친구가 된 배우 김정훈이 발걸음 했다. 2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옛 기억을 떠올리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김정훈이 “그 시절 ‘고교 얄개’의 인기가 대단했다. 아류작도 많이 나왔다”라고 하자 이승현은 “당시 인기가 지금의 배우 원빈, 장동건, 김수현 정도였다”라며 “당시 돈으로 100만 원이 넘는 출연료를 받을 만큼 스타였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현은 김정훈뿐만 아니라 그가 ‘인생 선배’라고 일컫는 배우 한지일과 30년 만에 재회해 그간의 못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