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 “2월분부터 소급 적용”

영화 2020. 04.01(수) 13:2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화계를 위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한시 감면을 추진한다.

정부는 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 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 장관회의 겸 제 3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었다.

홍 부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매출이 급감한 업계부담 완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영화관람표에 포함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부터 소급해 감면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월분부터 극장에서 매월 납부하는 영화발전기금 부과금(3%)을 한시 감면한다. 또한 영화발전기금을 변경해 개봉이 연기 및 취소된 작품 20여편에 대한 마케팅을 지원해 촬영 또는 제작이 중단된 작품 20여편에 대한 제작을 지원한다. 더불어 단기적 실업 상태인 영화인 400명을 대상으로 직무재교육 및 직업훈련수당 지원 등으로 유통·제작·고용 분야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지전 시에 영화관람 활성화를 위한 100만장의 할인권을 제공하고, 홍보 캠페인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의 이 같은 영화업 지원 발표는 앞서 한국영화계의 정부 지원 촉구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 성명문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이 참여했다. 당초 명단에 없었던 한독협과 영화노조, 시네마테크 협의회도 이튿날 성명에 동참했다. 한국영화 특정 사안에 대해 대기업 멀티플렉스부터 영화노조까지 한 목소리를 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성명서를 통해 ▲영화산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선정 ▲영화산업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금융 지원 정책 당장 시행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영화발전기금 또한 지원 비용으로 긴급 투입 등을 요구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