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평소 자주 메모하는 편, 음악 만들 때 좋게 쓰여” (정희)

방송 2020. 03.26(목) 13:3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정희’에서 옹성우가 평소 메모장을 자주 사용한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의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서는 스페셜 게스트로 가수 옹성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옹성우는 “평소에 메모장을 잘 쓰는 편이다. 그냥 뭔가 떠오르면 기록한다”고 평소 습관을 공개했다.

이어 “그런 것들이 제 음악을 만들 때 좋게 쓰였다”며 첫 미니 앨범 ‘레이어스(LAYERS)’를 만들 때 자작곡을 많이 쓰게 된 비결을 밝혔다.

옹성우는 지난 25일 첫 번째 미니 앨범 ‘레이어스’를 발표했다. 타이틀곡은 ‘GRAVITY’(그래비티)는 허무함 속 방황하던 나에게 나타난 새로운 용기와 이끌림에 대해 이야기한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FM4U ‘정희’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