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킹덤2’ 주지훈 “원하는 반응? 더 뜨거웠으면… 시즌3 원해”

인터뷰 2020. 03.20(금) 16: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2’의 주지훈이 시즌3을 갈구했다.

20일 주지훈은 ‘킹덤 시즌2’(극본 김은희 연출 김성훈, 박인제)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킹덤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혜원 조씨 일가의 탐욕 아래서 아무도 믿을 수 없게 된 왕세자 창(주지훈)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시즌2의 말미 시즌3를 암시하며 막을 내렸으나 아직 시즌3 제작이 확정되지 않았다. 주지훈은 이에 대해 “관객들이 갈구를 해주셔야 넷플릭스가 움직인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저희 ‘킹덤’ 팀들은 ‘킹덤’을 무척이나 사랑하고 있고 시즌3가 나온다면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취재진에 “‘넷플릭스야 움직여라’라고 기사 제목을 써달라”고 장난 섞인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이번 시즌으로 원하는 반응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서로 답답해하고 있는 게 있다”며 “시즌 1이 잘 됐다고 하는데, 어느 정도인지 모른다”고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주지훈은 “‘킹덤2’가 더 많은 사랑을 받아서 정확히 모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뉴욕 타임스퀘어, LA 할리우드 선셋 블러바드 등에 걸렸다고 하는 거 보면 어느 정도 짐작이 되지만 좀 더 명확하게 알고 싶다”고 했다.

한편 지난 13일 공개된 '킹덤2'는 오직 넷플릭스에서만 만날 수 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