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감독 ”정치색 나타내지 않아… 관람 후 판단 부탁“

영화 2020. 01.15(수) 16: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우민호 감독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볼 관객들에게 당부의 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그린 작품.

우민호 감독은 ”이 영화는 정치적인 성격이나 색깔을 나타내지 않고 인물들을 평가하지 않았다. 묘사를 따라서 보여주고 싶었다. 판단은 영화를 보신 관객분들이 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한 김재규라는 실존 인물에 대한 재평가보다는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라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드리려고 했다며 극의 말미 실제 인물들의 음성에 ”상반된 발언을 하는 두 사람의 말을 보고 관객들이 판단하셨으면 했다“고 설명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