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정준호 “이지원, 나이답지 않은 성숙함…대성할 듯”

영화 2020. 01.14(화) 16:4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정준호가 아역배우 이지원을 칭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시사회에는 최원섭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등이 참석했다.

앞서 정준호는 이지원과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부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바. ‘히트맨’으로 이지원과 다시 재회한 정준호는 “‘스카이캐슬’에서는 부녀지간으로 나와 별로 사이가 안 좋았다”라면서 “이 영화에서 좋은 장면이 나오길 바랐는데 권상우 딸로 등장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지원 양이 나이답지 않게 연기자로서 성숙한 자세와 자질을 가지고 있다. 연기할 때 독특한 이지원 양만의 호흡이 있다. 앞으로 대성할 거라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덧붙여 촬영 중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정준호는 “현장에서 촬영 때 문을 닫고 들어오는 장면이 있었다. 손이 낀 줄 모르고 문을 끝까지 닫았는데 알고 봤더니 문이 덜 닫힌 이유가 지원 양의 손가락이 사이에 들어가 있었다. 그 문은 플라스틱으로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프다는 소리를 안 하고 끝까지 참아내는 모습을 보고 선배들을 위해 희생하고 생각할 줄 아는 친구구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됐다. 나이에 비해 깊은 생각을 하는 걸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의 코믹 액션이다. 오는 22일 개봉.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