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측 “김건모 분량+촬영 계획 이번 주부터 無” [공식]

예능 2019. 12.11(수) 15:4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측이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의 촬영분을 두고 입장을 내놨다.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측은 11일 “이번 주 방송부터 김건모의 분량이 없다. 추가 촬영 계획도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건모는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연애와 결혼 풀스토리를 공개한 바. 그러나 김건모는 과거 유흥업소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예비신부를 향한 프러포즈 에피소드를 마지막으로 ‘미운 우리 새끼’에서 사실상 하차한 모양새다.

한편 유흥업소 여성은 지난 9일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해당 여성의 법률대리인은 강용석 변호사가 맡았다.

김건모는 성폭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변호사를 선임,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