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김정영, 문근영 동생 은닉…돌려보내는데 실패

방송 2019. 12.09(월) 22:4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유령을 잡아라’에서는 문근영의 쌍둥이 동생을 돌봐오던 김정영이 그를 언니에게 돌려보냈다.

9일 방영된 tvN ‘유령을 잡아라’에서 최경희(김정영)는 과거 아들 김이준(김건우)이 지하 터널에 방치했던 유령(문근영)의 동생 유진을 데려다 집에서 딸처럼 손녀처럼 돌봤다.

최경희는 시도 때도 없이 발작하는 유진을 따뜻하게 감싸며 과거 놓쳤던 손녀 새롬이에 관한 죄책감을 대신했다.

그는 유진을 유령에게 돌려보내려 경찰서 앞까지 갔다. 최경희는 “할머니가 자꾸 새롬이라고 불러서 미안 했어”라며 마지막 인사를 했따. 그러나 최경희는 유진이 자신을 놓으려 하지 않아 결국 탔던 택시를 되돌렸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