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김흥수, 차예련 사고 주범 알고 경악…오채이 “같이 죽자”

방송 2019. 12.09(월) 20: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이 엘리베이터 사고로 의식이 깨어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해우가 사고를 유발의 원인이 김명수와 지수원이라고 주장했다.

9일 방영된 KBS2 ‘우아한 모녀’에서 구해준(김흥수)는 의식을 잃은 제니스(차예련) 병실을 찾았으나 데니정(이해우)는 그를 못들어가게 막았다.

데니정은 나라 피부과로 제니스를 보낸 사람이 구재명(김명수)이고 서은하(지수원)을 만나러 가던 길이었다며 제니스의 동선을 밝혔다.

착잡하 마음에 집으로 돌아온 해준은 자신의 침대로 들어온 홍세라(오채이)를 밀쳐내며 거부했다.

마음이 상해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집 밖을 나온 세라는 해준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가다 혼자 가기 싫다며 교통사고를 유도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우아한 모녀’]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