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사풀인풀’ 박해미, 조윤희와 조우리 위치 바꿀까

방송 2019. 11.09(토) 20:2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원선 기자] ‘사풀인풀’ 박해미가 조윤희를 내리고 오민석 옆자리에 조우리를 서게 하려 만들고 있다.

9일 방송된 KBS2 ‘사풀인풀’에서는 깨어난 문해랑(조우리)을 찾은 홍화영(박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해랑은 아들 도진우(오민석)과 어떤 사이냐고 묻는 홍화영의 다그침에 “저 혼자만, 부회장님을 사랑하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홍화영은 노여움을 푼 채 문해랑에게 다시 한 번 두 사람의 사이에 대해 물었다.

도진우 병실로 돌아온 홍화영은 무슨 말을 했냐는 김설아(조윤희)의 물음에 태연한 듯이 “젊어서 그런가 아주 건강해. 완벽한 친구더라”라고 그를 칭찬했다. 그러면서 “지 동생한테 해코지 하면 가만히 놔두지 않겠다고 하는 오빠 때문에 몇 마디 나눠보지도 못 했다”라고 거짓말을 쳤다.

특히 “진우 내가 지킬테니까 집에 가서 푹 쉬어라”라며 “아, 보고 싶을 때, 마음대로 실컷, 내 아들 봐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더해 김설아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더셀럽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사풀인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