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다정한 모습에 질투 폭발한 강태오…삼각관계 시작?

방송 2019. 10.21(월) 21:5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강태오가 장동윤 김소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했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다정한 분위기의 전녹두(장동윤)과 동동주(김소현) 보고 질투하는 차율무(강태오) 모습이 그려졌다.

전녹두 정체를 알게된 차율무에게 동동주는 "악한자는 아니니 걱정하지말라"고 부탁했다.

이에 차율무는 "지금 저 녀석을 편드는 것이냐. 네가 밉다"라며 전녹두 멱살을 잡았다.

이후 동동주는 지난밤 전녹두와의 키스를 회상하며 밤새 잠을 뒤쳑이다 밖에 나왔다.

밖을 서성이던 전녹두와 마주한 척동주는 "네 생각과 달리 나는 너한테 관심이 없다"라고 말했고 전녹두는 "거짓말 하지 마"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조선로코-녹두전'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