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파업, 출근길 대란 예상…KTX·무궁화호 철도노조 오늘(14일) 종료

문화/사회 2019. 10.14(월) 07:2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철도노조 파업이 오늘(14일) 오전 9시부로 종료된다.

이날 수도권 전철은 첫차부터 평소와 100% 가동돼 출근길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KTX는 81%, 새마을과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74%가 운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도공사는 조합원들의 업무 복귀 시간이 달라 KTX는 오후 6시 반, 일반열차는 오후 10시부터 정상적인 운행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수당 정상화를 비롯해 안전 인력 충원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사흘 동안 파업을 벌였다. 만약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다음 달 중순쯤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6일 자정부터 18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공사 측은 “파업이 벌어지더라도 대체인력 등을 투입해 차질 없이 운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