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오늘(11일)부터 파업 아닌 준법투쟁… 출근길 지장 있을까

문화/사회 2019. 10.11(금) 07:1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철도와 수도권 전철·지하철이 11일부터 파업과 준법투쟁에 들어간다.

철도노조는 11일 오전 9시부터 오는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에 돌입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철도노조는 KTX·SRT 고속철도뿐만 아니라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화물열차, 수도권 전철 등을 맡고 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행정안전부에 임금피크제 지침 폐기를 요구하며 11일부터 15일까지 안전운행 확보투쟁(준법투쟁)을 전개한다.

준법투쟁을 하게 되면 전동차가 역마다 30초씩 대기했다가 출발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천천히 운행하게 되고, 이로 인해 시민들은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다.

노조는 준법투쟁 후에도 행정안전부가 노조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16일부터 18일까지 1차 총파업을 실시한다. 이어 1차 총파업에도 문제가 풀리지 않는다면 11월 중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함께 전면적인 총파업투쟁에 돌입할 계획이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