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엄혜란, 남편 오정세 버렸다…공효진에 "법적 지원해주겠다"

방송 2019. 10.09(수) 22:0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동백꽃 필 무렵' 엄혜란이 공효진 편에 섰다.

9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동백(공효진)이 황용식(강하늘)을 구하기 위해 노규태(오정세)를 고소하겠다고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노규태를 꼭 고소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홍자영은 "쉽지 않은 싸움이 될거다"라고 말했다.

노규태는 홍자영 옆에 서서 "내 아내 능력있는 사람이다"라며 으스댔다.

홍자영은 "내가 능력이 있다"며 동백에게 명함을 내밀었다. 알고보니 남편 노규태를 등지고 동백을 지원해주겠다는 것.

홍자영은 "법적 지원 필요하면 연락달라. 동백씨는 공짜다"라고 말한 후 자리를 떠났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2 '동백꽃 필무렵'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