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대희 "이렇게 끝나면 나 쓰레기 된다"…홍인규와 일화 폭로

예능 2019. 09.18(수) 23:4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라디오스타' 김지민이 김대희의 일화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민은 "차가 없어서 인규 선배님한테 부탁했다. 간 것 까지는 알고 있었는데 인규 선배님이 눈을 뜨니 차 안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심지어 본인의 아파트가 아니었다. 본인 집까지만 대리를 부르고 인규 선배를 두고 간 거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그러자 김대희는 "홍인규씨 이야기 마무리는 해야되지 않냐. 이렇게 끝나면 나 쓰레기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