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호담' 정체 알았다

방송 2019. 09.18(수) 21:5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과 차은우가 호담의 정체를 알았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호담의 정체를 찾으려는 이림(차은우)과 구해령(신세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림과 구해령은 그동안 닫혀있던 한 처소를 찾았다.

이 곳에는 곤룡포를 입은 호담 선생의 초상화가 그려져있었고 이를 본 이림은 "꿈이 아니었어"라며 읊조렸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