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와는 다른 매력” 틴틴 이진우X이우진X이태승, 풋풋한 데뷔 출사표 [종합]

가요 2019. 09.18(수) 17: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원선 기자] ‘프로듀스X101’ 시절 귀여운 막내 라인으로 통했던 이진우, 이우진, 이태승이 유닛 그룹 틴틴으로 데뷔했다.

18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틴틴(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의 첫 번째 미니앨범 ‘베리, 온 탑’(VERY, ON TOP)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연습생 기간은 다른 분들에 비해 짧았지만, 즐겁고 재밌게 앨범을 준비했다”는 틴틴은 설렘을 안고 ‘베리, 온 탑’으로 데뷔 신호탄을 쐈다.

틴틴은 지난 7월 종영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에서 막내 라인으로 주목받았던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으로 구성된 유닛 그룹으로, ‘10대 취향의 팝 뮤직을 하는 아이들’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평균 나이 16.5세로 뭉친 세 사람은 풋풋한 막내미를 장착해 국민남동생 그룹으로 불리길 희망한다.

‘베리, 온 탑’은 틴틴의 데뷔 앨범이기에 세 사람이 추구하는 싱그러운 감성과 밝은 에너지가 그대로 담겼다. 앨범에는 세련된 비트 위에 시적인 노랙말이 담긴 인트로곡 ‘온 탑’을 비롯해 소년들의 사랑에 대한 용기를 위트 있고 경쾌하게 풀어내 중독성을 더한 타이틀곡 ‘책임져요’, 설레는 감정을 달콤한 노랫말로 담아낸 ‘비 마이 걸’, 연인을 향한 감각적인 고백송 ‘위드 미’,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담하게 그려낸 ‘스테이’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특히 ‘마지막에 가장 좋은 것을 더한다’는 뜻의 영어 표현 ‘Cherry on top’에 언어 유희를 더한 앨범의 제목 ‘베리, 온 탑’은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갈 틴틴의 솔직하고 당찬 도전을 그대로 담아냈다.

이우진은 “저희의 가장 큰 장점은 어리다는 것이다”라며 “지금은 귀여운 매력을, 또 나아가선 갈수록 성숙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열려있는 점이 또 하나의 틴틴만의 강점인 것 같다”고 그룹만의 장점을 자랑했다.

어린 나이지만 ‘어린 친구’들이라고 기억되고 싶지는 않다는 틴틴의 이진우는 “타이틀곡 ‘책임져요’는 소년들의 청량한 고백이 담긴 댄스곡이다. 귀여운 투정처럼 들릴 수 있지만 우리를 어리게만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곡이다”라고 곡을 소개했다.

더셀럽 포토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은 ‘프듀X’ 기획사 평가 당시 샤이니의 ‘누난 너무 예뻐’ 무대로 기본기를 선보였다. 특히 이진우는 콘셉트 평가서 ‘이뻐이뻐’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해 여심을 저격하며 국민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얻었다.

세 사람은 ‘프듀X’를 경험한 것에 대해 감사하며 “무르익어갈수록 달아지는 ‘과일돌’로 불리웠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이태승은 “프듀X’에서 보여드리지 못 했던 부분들을 틴틴으로서 다 보여드리겠다”라고 데뷔 포부를 전했으며 이진우와 이우진은 “귀여운 모습부터 멋있고 섹시한, 그리고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강렬한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한편 틴틴의 첫 번째 미니앨범 ‘베리, 온 탑’(VERY, ON TOP)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