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채영 질투 도발에 “하지말자”

방송 2019. 08.22(목) 21:0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 김사권이 이채영의 도발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술에 취해 오대성(김기리)의 품에 안겨 집에 돌아온 주상미(이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준호(김사권)은 이를 눈으로 직접 확인했으나 별 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그러자 주상미는 먼저 비꼬면서 “당신이 어디 갔대도 이제 내가 믿을 수 없다. 여름(송민재)이 만났으면서 친구만난다고 하는 사람이니까 묻는 내가 바보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준호는 “내 문자 못 봤냐”고 물었고 주상미는 한준호가 문자를 보냈다는 것도 알지 못했다. 이에 한준호는 “못 봣으면 됐다”며 더 이상 주상미와 대화를 하지 않으려 했다.

주상미는 “당신은 질투도 안 나냐. 내가 다른 남자랑 이 시간까지 술 마시고 왔는데 질투 안하냐”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나 한준호는 “질투해야 하냐. 나는 당신 질투가 숨 막힌다. 우린 그런 거 하지말자. 서로”라고 말했다.

화가 난 주상미는 “소 닭쳐다보듯 그러고 살자는 거냐. 그러면서 무슨 신뢰회복을 하자는 거냐”고 소리쳤고 “이럴 거면 다시 들어오지 말지 그랬냐”고 화를 냈다.

한준호는 지지 않고 “그럼 나갈까? 내가 나가길 원하면 언제든 말해라 언제든 나가주겠다”고 강경하게 대처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1 '여름아 부탁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