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소녀시대 단톡방에서 답장이 제일 느린 멤버는 써니" (정오의 희망곡)

방송 2019. 08.14(수) 13:4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정오의 희망곡' 효연이 소녀시대 멤버들과 있는 단톡방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는 가수 효연과 핫펠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효연은 60초 스피드 퀴즈에서 나온 질문 중 '소녀시대 단톡방에서 답장이 제일 느린 멤버는?'에 '써니'를 답했다.

효연은 "써니는 단톡방을 제일 늦게 확인하거나 답을 읽고도 잘 안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DJ김신영은 "저도 써니씨랑 예전에 같이 한 '청춘불패' 단톡방이 있는데 거기선 써니가 총무로 있어서 말 잘하는데"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김신영은 "그럼 반대로 소시 단톡방에서 제일 말 많이 하는 멤버는 누구나"라고 묻자 효연은 "너나할거 없이 다 말은 많이하는데 특히 윤아나 유리가 옛날 소녀시대 활동했을 때 영상링크를 올려서 '이거봐, 이거보세요'라며 공유를 자주 한다"라고 답했다.

핫펠트 예은은 "원더걸스도 단톡방이 있는데 소녀시대처럼 막 시끌벅적하게 말하진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DJ 김신영은 "그럴 것 같다. 뭔가 원더걸스는 낯가리는 게 있어서 서로끼리만 말하고 그랬던 모습이 기억난다"라며 "지금보면 소녀시대는 약간 핑클 느낌이나고 원더걸스는 SES같다"라고 말했다.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