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대전에서 카페 겸용 집 찾기…역대급 스케일

예능 2019. 07.21(일) 22: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오늘(21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카페 창업 유망주를 위해 최근 카페 CEO로 변신한 오정연과 대전광역시 홍보대사 파이터 김동현이 맞춤형 코디로 각각 출격한다.

그동안 홈즈는 연예인 코디 군단이 발품을 팔아 서울은 물론 부산, 강원도 양양, 제주도 등 다양한 지역의 매물을 소개해 매주 화제를 모았다. 이번 주 역시 주거와 영업장을 겸하는 매물을 찾는 특집으로, 대전광역시의 카페 겸 주거로 활용할 수 있는 매물을 찾아 나선다.

매물 소개에 앞서, 복팀 팀장 박나래는 홈즈가 전국을 누비며 발품을 판지 어느덧 반년이 흘렀다고 전했다. 이에 중간 평가를 한 결과, 그 동안 홈즈에 다녀간 의뢰인은 총 43명, 찾은 매물은 모두 84개로, 복팀과 덕팀의 보이지 않는 매물 전쟁의 전적은 총 14전 6승 2무 6패로 동점을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외의 결과에 놀란 김숙은 “덕팀의 6패 중 5패는 노홍철 코디가 박나래 팀장에게 패한 것”이라고 또 한 번 지적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승수가 가장 높은 코디에게는 해외 포상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스튜디오가 잠시 술렁였지만, 눈치 빠른 박나래 팀장만이 ‘해외 집구하기’ 미션이 있냐며 제작진의 의도(?)를 파악했다고 한다.

이 날 방송에는 배우의 꿈을 접고 대전에서 카페 창업을 준비 중인 의뢰인이 등장한다.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보유한 의뢰인은 작년부터 1년가량 카페 매물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팔아봤지만 혼자 집을 알아보는 것이 쉽지 않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미래의 카페 사장님이 원하는 의뢰 조건은 리모델링 후 카페로 운영할 수 있는 마당이 있는 주택으로, 1층은 카페 공간과 2층은 주거 공간을 분리하기를 원했다. 자영업의 필수 고려 요소인 입점 위치 또한 대전 서구, 중구, 유성구와 인구 증가 잠재력이 큰 세종시를 원했다.

덕팀에서는 지난 5월에 카페를 개업하며 CEO로 변신한 방송인 오정연과 최근까지 책방을 운영한 노홍철이 맞춤형 코디로 출격한다. 이 두 사람이 찾은 곳은 서울의 카페 성지 망원동과 똑 닮은 대전의 도마동으로, 카페인지 집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멋진 외경에 반한 두 코디는 집 안 곳곳을 둘러보며 카페 창업과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를 대방출했다. 특히, 오정연은 매물을 둘러보는 내내 사장님 모드로 변신해, 누구보다 신중하게 매물을 살폈다. 대전 핫 플레이스로 뜨고 있는 선화동에 위치한 두 번째 매물은 의뢰인이 즉시 영업이 가능한 정도의 풀옵션 매물로 덕팀의 두 코디가 매물을 소개하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복팀에서는 장동민과 예능에서 활약 중인 현직 파이터 김동현이 출격한다. 김동현은 대전광역시의 홍보대사답게 대전의 지리와 상권을 분석해 홍보대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두 사람이 찾은 곳은 서구 괴정동의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로,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집주인이 직접 리모델링해 집 안 곳곳이 포토존이 될 만큼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첫인상부터 압도하는 엄청난 규모의 두 번째 매물도 소개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카페 창업 유망주의 대전에서 카페 겸 집구하기는 오늘(21일) 밤 10시 3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