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정석용 "배역에 부인 있어본 적이 없다" 폭소

예능 2019. 07.21(일) 22: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심솔아 기자] '미운우리새끼' 정석용이 배역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정석용이 임원희의 집에 초대됐다.

이날 방송에서 최근 독립한 정석용은 "난 역할에서 부인이 있어본 적이 별로 없어"라며 "다 혼자 키우는 역할이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임원희는 "나는 그정도는 아니야. 다음 드라마에는 기회가 있겠지. 결론은 기대치를 줄이라는 거야"라고 말했다.

정석용은 "나 그렇게 높지 않아. 친구를 데려오고 싶을 때 데려오고 싶은 정도다"라며 소박한 꿈을 드러냈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