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황하나, 실형 면하고 석방…“단순 투약·반성 이유” [종합]

스타 2019. 07.19(금) 10: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 황하나도 실형을 면했다.

19일 수원지방법원 형사1단독은 황하나의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 선고 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부는 황하나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및 추징금 220만 560원을 선고했다. 또 보호 관찰 및 마약 치료를 지시했다.

재판부는 “수차례 지인과 필로폰을 투약하고 향정신성 의약품을 복용했지만 매매가 단순 투약 목적에 불과한 점,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황하나는 지난 2015년 5월, 6월, 9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불법으로 복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여기에 지난 2~3월 전 남자친구인 박유천과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 수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황하나는 지난 10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 최후변론에서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며 오열했다. 그는 “과거 행동들이 너무나 원망스럽고 수개월 동안 유치장과 구치소 생활을 하며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고 있다”라며 “삶의 가치를 다시 생각하고 치료를 병행해 온전한 사람으로 사회에 복귀하고 싶다”라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당시 검찰은 징역 2년, 추징금 220만 560원을 구형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 오늘(19일) 황하나는 석방된다.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박유천도 석방됐다. 그는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 원과 함께 보호 관찰 및 마약 치료 조처를 받았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