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룩셈부르크,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발코니 '독특한 풍경'
2019. 07.13(토) 10:40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룩셈부르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 유럽의 숨은 요새 룩셈부르크를 소개했다.

1,000년의 역사가 있는 유럽의 숨은 요새 룩셈부르크. 50미터가량의 높은 성벽엔 지금도 치열한 전쟁의 흔적이 남아 있다.

하지만 지금은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1위이며 또한 170여 개국의 다채로운 사람들이 공존하는 유럽 연합의 핵심국가가 되었다.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발코니라고 불리는 룩셈부르크 수도 룩셈부르크(Luxembourg). 도시 전체가 요새화된 독특한 풍경의 중심엔 전쟁의 슬픈 흔적 보크 포대가 있다.

끝없는 포도밭이 주위에 펼쳐져 있다는 모젤강(Mosel)에서는 지금의 유럽연합을 있게 만든 ‘솅겐 조약’이 체결된 마을, 솅겐(Schengen)을 만날 수 있다

중세시대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아름다운 마을‘비안덴(Vianden)'마을 한복판에서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만날 수 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보고 싶잖아 "그거"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