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SCENE]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김형민, 조안 진심 닿았다
2019. 07.12(금) 19:15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이원선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조안의 진심이 마지막엔 결국 주변인들에게 닿았다.

12일 방송된 MBC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여지나(조안)를 그리는 백시준(김형민)과 심청이(이소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형민은 여지나의 진심이 담긴 편지를 전달받고는 “여지나, 네 마지막 진심 잘 알았다. 평안해라”라고 진심으로 그의 길을 응원했다.

그리고 심청이 역시 “작은 일에도 기쁨을 느끼는 네가 난 정말 부러웠다. 난 왜 그런 행복을 느끼지 못할까 내 자신이 미웠다. 열매도 꼭 너 같은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 너처럼 밝은 아이로 자랄 수 있게 너가 지켜봐달라”라고 부탁한 여지나의 진심에 그를 용서했다.

심청이는 “우리가 서로의 진심을 조금 더 빨리 알았다면 좋았을껄”이라며 “그래도 마지막까지 언니 미워하지 않게 해줘서 고맙다”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 ‘용왕님 보우하사’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