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서대문 선술집, 메뉴에 없는 음식도 OK…감자전→간재미찜
2019. 07.11(목) 22:26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안예랑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메뉴에 없는 음식도 만들어 주는 오래된 선술집이 소개됐다.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깅행'에서는 서대문의 오래된 선술집을 찾은 허영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영만은 해당 선술집에서 자신의 만화 '허영만의 커피 한 잔 할까요'를 발견하고 "여기 배경이 이 집이냐"고 놀라움을 표했다. 만화 배경을 위해 문하생이 찍어온 사진의 뒷배경이 해당 선술집이었던 것.

허영만은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은 뒤 근처 손님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안주 있냐"고 물었다. 이에 손님들은 "보쌈하고 감자전이 맛있다"고 말했다. 메뉴에는 없지만 주문과 동시에 사장님은 음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사장님은 감자를 강판에 직접 간 뒤 소금을 넣어 만들었다. 허영만은 "다른 집에서 주는 감자전보다 찰기가 있다. 맛있다"고 말했다. 손님은 "사장님이 귀찮아 하시는데 부탁드리면 '오늘은 해줄게'라고 하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말을 증명하듯 가게에는 메뉴판에 없는 음식들의 주문이 이어졌고 해물파전, 두부 김치, 간재미 찜, 두부 지짐, 홍어 삼합 등 다양한 음식들이 오고 갔다.

사장님은 "두부만 달라고 하면 두부만 주고,계란 후라이만 해달라고 하면 계란만 해준다"며 "여기에는 법칙이 없다"고 말했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어깨 슬쩍 오프숄더
2016 셔츠전성시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보고 싶잖아 "그거"
로맨스 위 브로맨스
센치한 블라우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