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경남 "쌓여가는 대본들, 뿌듯해요"[인터뷰]
2019. 06.12(수) 16:05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안할 이유가 없었죠, 첫 주연이라 부담감이 컸지만 꼭 이겨내고 싶었어요"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박원국 PD의 안목은 옳았다. 박원국 PD의 러브콜을 받은 김경남은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박PD의 무한한 지지와 응원 속에 김경남은 첫 주연의 부담을 이겨내고 역대급 인생캐릭터를 완성했다.

"부담이 많이 됐지만 혼자가 아니였기 때문에 해낼 수 있었다. 감독님도 저를 믿어주셨고 갑을기획 식구들, 든든한 조진갑 선생님, 말숙이까지 어깨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

김경남은 옛스승 조진갑(김동욱)을 향한 의리로 똘똘 뭉친 매력남 천덕구 그 자체였다. "천덕구 역을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배우로서 보여줄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김경남은 "추격신, 액션신은 물론 조진갑 선생님과의 남남케미도 보여줄 수 있었고, 말숙과의 진한 멜로도 탐이 났다. 또 갑을기획 멤버들과의 재기발랄한 요소들도 흥미로웠다. 보여줄 부분이 많다는 생각에 욕심이 났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김경남 스스로도 "덕구일때만큼은 일체화됐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현장에서 굉장히 덕구스럽게 살려고 노력했었다. 동료배우들과도 덕구로서 대화를 하려고 했다. 현장에서 만큼은 제 안에 있는 다른 것들은 내려놓고 최대한 덕구를 드러내고자 했다. 현장에서 백부장과 오대리는 촬영 후반부에 가서 '진짜 덕구 같다. 진짜 실제 내 모습같다'라고 하더라. 기분 좋았다(웃음)"

'조장풍' 속 천덕구를 통해 김경남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천덕구와 조진갑(김동욱)과의 브로맨스는 물론 말숙(설인아)과의 독특한 로맨스는 '조장풍'의 인기를 견인한 요소였다. 마지막회에서는 결혼에 골인한 덕구와 말숙 커플의 모습이 그려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연말시상식 베스트커플로 거론될 만큼 두 사람을 지지하는 애청자들이 유난히 많았다.

"(로맨스를 보여줄 수 있어) 저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안그래도 김동욱 선배가 부러워하시더라(웃음). 저도 말숙이랑 참 행복했다. 작지만 소소한 멜로를 할 수 있어서 더할나위 없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지난달 최고 시청률 8.7%(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하는 등 동시간대 1위로 종영했다. 김경남은 "작품이 끝날 때마다 아쉬움은 있다. 기분이 좋은 건 우리 팀의 분위기가 좋았다. 우리가 좋았던만큼 시청자분들도 그 분위기를 알아주신 것 같아 만족스럽다. 그리고 스스로한테도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처음부터 '조장풍'이 인기를 끌었던 건 아니다. 월화극 꼴지로 출발해 1위까지 역전한 케이스다. 김경남은 "끝날 때 더 좋은 시청률이 나올거라고 생각했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체 리딩을 할 때 분위기가 좋았다. 이 작품은 재밌다라는 생각을 계속 했다. 어느정도 촬영이 진행됐을 때도 앞으로 더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첫 방송때 출연 배우와 감독님과 함께 봤는데 그 날 굉장히 분위기가 뜨거웠다. 그래서 점점 시청률이 오를 거라는 생각했다"

애청자들의 시즌2 요청에 대해 고마움도 표했다. 김경남은 "안끝나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이 감사하다. 그만큼 사랑해주셨다는 이야기 아니냐. 저를 포함해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구체적으로 논의된 건 없지만 저 또한 아쉬운 마음이 크다. 다시 만나고 싶다는 마음은 (애청자들과) 같다"고 말했다.

흥행 여부를 떠나 '조장풍'에 대한 김경남의 애정은 남달랐다. 특히 함께 했던 동료배우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때마다 김경남은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처음으로 작품 포스터에 제 사진이 실렸다. 함께 했던 모든 배우들이 참 특별했고 애정이 깊었다. 단체 포스터의 모습처럼 아름답게 기억될 것 같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든든한 동료들을 얻엇다. 그 안에서 행복했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2012년 연극 '사랑'으로 데뷔한 김경남은 SBS '피고인'(2017)으로 TV매체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왔다. 특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2017)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MBC '이리와 안아줘', SBS '여우각시별', 그리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자신만의 필모그라피를 쌓아왔다.

인터뷰 말미, 김경남은 그동안의 작품 활동을 되돌아보며 "기특하다. 칭찬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지치지 않고 행복했던 것 같다. 지금까지의 활동을 되돌아보면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한 작품, 한작품 잘 해나가고 싶다. 잘하고 싶고, 성실하게 작품 활동을 하고 싶다. 지금까지 했던 작품들 대본을 모으고 있는데, 점점 쌓여가는 대본들을 보면 뿌듯한 기분이 든다"며 웃었다.

'조장풍'을 성공적으로 완주한 김경남은 당분간 휴식을 취한 후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김경남은 배우로서 듣고 싶은 수식어와 포부를 전했다.

"'저 배우 여전하네', '(처음) 그대로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리고 '이번 작품에는 어떻게 다를까?'라는 생각이 드실 수 있도록 궁금하고 기대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제이알이엔티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어깨 슬쩍 오프숄더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로맨스 위 브로맨스
데님 핫 트렌드